미국 증시는 4일 또 올랐다.

미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6.34포인트(0.26%) 상승한 18,070.40으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6.20포인트(0.29%) 오른 2,114.49, 나스닥종합지수는 11.54포인트(0.23%) 뛴 5,016.93을 기록했다.

유럽 및 미국의 경기가 좋아질 것이란 기대로 투자심리가 살아났다. 이날 개장 전 시장조사업체 마르키트는 지난달 유로존의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최종치가 52.0이라고 밝혔다. 잠정치(51.9)보다 높아진데다 22개월 연속 경기 확장 판단 기준선인 50을 넘었다.
미국의 3월 공장주문도 전월보다 2.1% 증가해, 낮게는 1.9%로 나왔던 시장 전문가들의 예상보다 높았다. 지난해 7월 이후 가장 큰 증가율이다.

증시 투자자들의 최대 관심인 미국의 금리 인상이 늦어질 것이라는 기대를 부풀리는 발언도 나왔다.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장인 찰스 에번스는 "내년까지는 금리를 올리는 게 적절한 것 같지 않다"는 견해를 밝혔다.

6월 금리 인상설이 약해지고 9월 이후 올릴 것이라는 전망이 강해지는 상황에서 에번스 연방준비은행장의 발언은 내년 이후에야 금리 인상이 시작될 수 있다는 관측으로 이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