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5,08010 -0.20%)는 지난달에 내수 8130대, 수출 4401대를 포함해 총 1만2531대의 자동차를 판매했다고 4일 밝혔다.

티볼리 신차 효과에 힘입어 월간 판매가 지난달에 이어 2달 연속 1만2000대를 웃돌고 있다는 설명이다. 티볼리는 4월 내수 3420대, 수출 2327대 등 국내외에서 5747대가 팔리면서 판매증가세를 주도했다.

티볼리의 인기에 힘입어 내수는 올 들어 첫 8000대 판매를 돌파했다. 전년 동월 대비 35.3%의 높은 증가율로 올 들어 최대실적을 기록했다.

현재 5년 연속 판매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내수 판매는 4월 누계 역시 전년 동기 대비 28.2% 증가했다는 설명이다. 이 추세라면 지난해 판매 실적을 또 다시 갱신하며 6년 연속 판매 성장세도 기록할 것으로 쌍용차 측은 기대하고 있다.
다만 수출 실적은 아직도 러시아 등 주력 시장의 물량 감소 영향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지난 3월 해외 시장 출시를 시작한 티볼리의 수출이 점차 본격화되면서 실적 역시 회복세를 나타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 3월 이후 제네바 및 상하이 모터쇼를 통해 유럽과 중국 시장에 첫 선을 보였던 티볼리는 이번 달부터 현지 언론을 대상으로 대규모 시승 행사를 개최하는 등 다음달 현지 판매를 위한 공격적인 글로벌 마케팅 활동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는 "티볼리 판매 확대로 내수가 올 들어 최대실적을 기록하는 등 판매가 2달 연속 1만2000대를 넘어섰다"며 "티볼리 세계 출시를 본격화하고 적체물량 해소를 위한 효율적인 생산 대응을 통해 판매 성장세를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