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투자증권은 30일 미국 중앙은행(Fed)이 금리 인상 시점에 대해 '인플레 목표치 복귀에 대한 합리적 확신'을 전제 조건으로 제시했던 기존 입장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 증권사의 박석현 연구원은 "4월 미국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변화는 없었 다"며 "Fed의 정책기조는 기존의 성향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박 연구원은 "시장 역시 반응이 없었다"며 "연방기금 선물금리에 반영되고 있는 6월 금리인상 가능성은 5.0%, 9월 금리인상 가능성은 24.8%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미국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부진에서 나타나듯 경제지표 부진은 Fed의 첫 금리인상 시점이 미뤄질 가능성을 부각시킨다는 설명이다.

다만 그는 "Fed가 금리인상의 조건으로 내걸고 있는 기대인플레이션이 상승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며 "하반기에는 미국의 경제지표가 금리인상 조건에 부합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이에 그는 "첫 금리인상 시점은 9월이 될 가능성이 높다"며 "9월전까지는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지속되고 글로벌 유동성 모멘텀(동력)에 흔들림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