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14,8500 0.00%)이 합병에 따른 새로운 통합전산시스템 개통을 앞두고 일부 서비스를 중단한다.

29일 회사 측에 따르면 지난해 12월31일 우리투자증권과 NH농협증권 합병 이후 각각 운영하던 전산시스템을 통합해 다음 달 11일 새 시스템을 개통한다.

이에 따라 구 NH농협증권 시스템은 다음 달 9일 0시부터 NH투자증권 시스템으로 통합된다.
이날 오전 9시부터 자정까지 NH투자증권의 전산시스템을 통한 입출금과 이체거래, 온라인채널(HTS, 홈페이지, 모바일), 체크카드 등 이용이 중단된다. 단 ARS를 이용한 사고 등록은 가능하다.
또한 데이터센터 이전 작업으로 다음 달 23일 오전 8시부터 25일 0시 30분까지 조회 서비스 및 ARS를 통한 사고 등록을 제외한 서비스가 중단된다. 해당 서비스 중단 기간 동안 필요한 자금은 미리 이체하거나 출금해 놓아야 한다.

박선무 IT본부장은 "대고객 서비스와 성능 개선을 통해 보다 빠르고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