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대투증권은 29일 유가 반등, 바닥권인 시장금리 수준, 달러화 강세 진정 등 금융시장 가격변수의 변화와 함께 가치주의 회복세가 주목된다고 밝혔다.

이 증권사의 장희종 연구원은 "저성장 시대에는 성장주의 상대적 강세가 뚜렷했지만 시장금리 하락 진정과 함께 기업 가치에 대한 정상적인 평가가 재개됐다"며 "가격메리트가 있는 가치주의 상대적 호조 흐름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장 연구원은 "가치주가 많이 포함돼 있는 경기민감 부문의 이익 회복 흐름도 진행 중"이라며 "투자주체별로는 외국인과 기관 모두 대형가치주에 대한 순매수 강도 개선이 뚜렷한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가치주와 함께 배당주도 주목했다. 역사적으로 낮은 수준의 저금리 상황이 지속되는 가운데 최근 국민연금의 배당주 펀드 자금집행 소식이 전해졌기 때문이다.
그는 "배당주도 큰 맥락에선 가치주에 속한다"며 "정책 당국의 배당확대 유인책과 함께 1분기 기업이익 개선이 확인되면서 배당 증가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내다봤다.

이어 "국내 증시는 회복세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해외 대비 밸류에이션(가치평가) 매력이 높은 상황"이라며 "가치주를 중심으로 증시 회복이 진행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업종별로는 모멘텀(동력)과 밸류에이션을 함께 고려해 증권, 은행, 미디어, 철강 금속 업종을 비중확대로 제시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