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이 28일 인천 송도사옥에서‘재능기부 봉사단’창단식을 가졌다.

포스코건설의 임직원들이 회사업무를 통해 축적한 지식과 경험, 개인의 재능을 소외계층에게 도움이 되도록 하자는 취지로‘재능기부 봉사단’을 창단했다. 270여명으로 구성된 봉사단 9개 팀이다. 9개의 재능기부 봉사단은 ▲클린오션 ▲영상&사진 ▲리틀PM(Project Management) ▲농구 ▲주거환경 ▲합창 ▲밴드 ▲건설교육 ▲럭비 등이다.

포스코건설 사회공헌그룹 양천석 그룹장은 "재능기부봉사단의 가장 큰 의미는 포스코건설만의 특색을 살리고 임직원의 자발적 참여로 이뤄진다는 점"이라며 "임직원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재능 나눔 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 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지역 어르신들과 저소득층 가정의 아이들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도 펼칠 계획이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