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상하이종합지수가 장중 4500선을 돌파했다.

27일 오전 11시 30분 현재(현지시간)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82.00포인트(1.87%) 급등한 4475.69에, 선전성분지수는 89.59포인트(0.61%) 뛴 1만4688.29로 각각 오전장을 마쳤다.

두 지수는 모두 큰 폭의 상승세로 출발한 뒤 강세를 유지하고 있다. 상하이지수는 장중 한때 4504.37까지 치솟았다.

선박 제조, 석유, 항공기 제조, 전력, 도로교량, 시멘트 등 업종이 두드러진 상승률을 기록하고 있다.

중국 투자자들의 주식투자 열풍이 계속되는 가운데 신설 증권계좌 수가 급증하고 증시자금이 빠르게 늘면서 지수를 끌어올리고 있다.

증시 전문가들이 상승세가 장기적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을 잇따라 내놓고 있는 점도 투자심리를 자극하고 있다.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b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