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유헬스케어는 유원상 사장이 대표이사에 선임됐다고 27일 밝혔다.

유유헬스케어는 유유제약(16,650850 -4.86%)의 건강기능식품 자회사로 백화점 할인점 등의 일반유통을 담당하고 있다. 특히 중국 유제품 해외 생산기업 리스트에 유청단백질 분말(웨이프로틴 파우더)로 등록된 한국 업체는 유유헬스케어 외 1개 업체 뿐일 정도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번 선임은 일부 건강기능식품 및 화장품의 본격적인 수출을 앞두고 해외 판매 및 제품 마케팅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다.

또 다국적 제약사인 노바티스에서 일한 경험을 살려 해외 투자자 및 현지 관계자들에게 제품의 마케팅과 영업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계기로 본격적인 경영능력에 대한 시험대에 오를 전망이다.
오너 3세 경영인인 유원상 사장은 유승필 유유제약 회장의 장남으로 미국 트리니티대학교 경제학 및 컬럼비아대학 경영대학원(MBA)을 졸업했다. 뉴욕 메릴린치증권과 노바티스를 거쳐 2008년 유유제약에 입사해, 영업은 물론 마케팅과 연구개발까지 총괄하는 등 착실히 경영수업을 받아왔다.

국내 제약업계 최초로 빅데이터를 활용한 마케팅으로, 지난해 유유제약 영업·마케팅 총괄 부사장으로 승진하기도 했다.

유판씨, 비나폴로로 유명한 유유제약은 고(故) 유일한 유한양행 박사의 동생인 고(故) 유특한 회장이 1941년 설립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