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투자협회는 예탁결제원과 장외시장인 K-OTC의 건전한 투자 환경 조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K-OTC에 편입된 기업들의 최신기업정보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하고 K-OTC 관련 업무 교육·컨설팅을 추진키로 했다.

금투협 관계자는 "K-OTC 투자자 보호를 위한 투자 환경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고 있다"며 "투자자들은 비상장 중소기업의 주식에 훨씬 더 안전하고 편리하게 투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