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립 1년을 맞은 펀드슈퍼마켓 이용자의 95%가 플러스 수익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평균 투자수익률은 5.26%(누적)로 집계됐다.

23일 펀드온라인코리아에 따르면 지난해 4월24일 열린 '펀드 직구'(직접 구매) 개념의 펀드슈퍼마켓은 17일 현재 총 8만9926계좌가 개설돼 투자 중이다. 투자금액은 4835억원.

연령대별로 보면 30대가 32.71%, 40대가 30.35%로 주류를 이루고 있다. 이어 50대 17%, 20대 12.34% 등의 순이다.

연령대별 수익률 순위는 50대가 평균 8.94%로 가장 높고 10대 8.65%, 60대 이상 8.57%이다. 30대와 40대는 7.11%, 7.32%로 다소 낮다.

성별로는 남성이 68%로 절반 이상이며 여성은 32% 비중을 차지했다. 투자 성과는 남성이 7.99%로 여성 7.75%보다 높다.
펀드슈퍼마켓 투자자들은 1인당 평균 2.4개 펀드에 가입하고 있으며 여러 개 펀드에 분산 투자한 투자자들이 상대적으로 좋은 성과를 보였다.

5개 이상 펀드 투자자들이 평균 7.9% 성과를 올린 반면 1개 펀드에 투자한 투자자들은 평균 3.63%로 나타났다.

지난 1년간 가장 많이 투자한 펀드는 에셋플러스자산운용의 '에셋플러스코리아리치투게더주식펀드'이며 신영고배당주식펀드, 한국밸류10년투자주식펀드 등이 뒤를 이었다.

펀드온라인코리아는 펀드슈퍼마켓 1주년을 맞아 자산운용사가 직접 자신의 펀드와 회사 소식을 알릴 수 있는 페이지를 신설했다.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를 통해서도 펀드를 비교해보고 선택해 투자할 수 있는애플리케이션도 다음 달 중 서비스할 예정이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