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C투자증권은 23일 신한지주(45,400650 -1.41%)에 대해 올해 1분기 비은행 계열사 실적이 늘어나면서 전반적인 이익 성장을 달성했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5만4500원을 유지했다.

이신영 HMC투자증권 연구원은 "1분기 연결 순이익은 전년 대비 6.0% 증가한 5921억원을 기록, 시장 평균 추정치(컨센서스)인 5635억원을 소폭 웃돌았다"며 "비은행계열사 신한금융투자(221억원)의 순이익 기여도가 컸다"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예상보다 좀 더 컸던 그룹 순이자마진(NIM) 하락으로 인해 순이자이익이 적었고 구조조정 기업 관련 충담금(경남기업 384억원, SPP조선 138억원, 세동에너탱크 214억원)으로 대손비용이 컸지만, 비은행 계열사의 이익 증가와 일회성 이익 등으로 순이익은 컨센서스를 소폭 웃돌았다"고 설명했다.

신한지주의 1분기 일회성 손익은 삼성차 관련 소송이익 222억원, 채권매매이익 615억원, SK C&C(294,0001,000 +0.34%) 처분이익 717억원, 포스코(349,5005,500 -1.55%) 감액손실 312억원 등이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