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SK C&C(294,0001,000 +0.34%)가 동반 반등에 나서고 있다.

21일 오전 9시2분 현재 SK는 전날 대비 1.15% 오른 17만60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SK C&C는 1.73% 상승한 23만5500원을 기록중이다.

SKSK C&C는 전날 보통주 1대 0.74 비율의 합병을 발표했다. 합병 예정일은 오는 8월1일, 신주 상장일은 같은 달 17일이다. 존속회사는 SK C&C이지만 합병법인명은 SK로 변경된다.
공영규 신한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이번 합병 결정은 최대주주뿐만 아니라 양사 주주 모두에게 최선의 선택"이라며 "사업 상승 효과(시너지)와 주주환원정책 강화를 모두 기대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공 연구원은 "SK C&C 자사주 600만주(12.0%)와 SK 자사주 1118만주(23.8%)는 오는 27일로 소각될 예정"이라며 "SK C&C가 보유한 SK 지분(31.8%)은 합병법인의 자사주(15.8%)로 남게되고, 최태원 회장과 특수관계인 등최대주주의 지분율은 43.4%에서 30.9%로 줄어든다"고 설명했다.

그는 "합병법인의 적정 가치는 사업가치 19조원(지난해 별도 순이익 기준)과 순자산가치(NAV) 13조6000억원을 반영해 약 33조원 수준"이라며 "현재 합산 시가총액 20조원 대비 약 65%의 상승 여력이 있다"고 분석했다.

최성남 한경닷컴 기자 sul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