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는 영업점 프라이빗뱅커(PB)들이 직접 운용하는 ‘신한명품 프로 주식랩’ 평균 수익률이 3개월달 만에 7%를 넘어섰다고 20일 밝혔다.

신한명품 프로 주식랩은 증권회사 영업점 우수PB들이 직업 운용하는 랩 상품이다. 본사에서 관리하는 랩 상품과 달리 영업점 PB들이 고객과 직접 소통, 운용한다. 신속한 시장 대응과 맞춤형 수익률 관리가 가능한 게 특징이다.
신한금융투자 측은 "개별 종목 장세가 계속되는 최근에는 잔고 기준으로 10% 이상 수익률을 보이는 계좌가 75%에 육박하고, 50% 이상 수익률을 보이는 계좌도 30%가 넘었다"며 "종목선택과 PB의 컨설팅 능력이 중요시 되는 상황에서 신한명품 프로 주식랩은 ]고객들의 이목을 이끌고 있는 상품"이라고 말했다.

신한명품 프로 주식랩’은 선취, 후취, 성과보수형 등 4가지 형태의 수수료 체계를 선택할 수 있으며, 최소 가입금액은 5000만원이다. 타 증권사에서 운용중인 주식을 그대로 옮겨오거나 현물 입고도 가능하며, 신한금융투자 전국 지점 및 PWM센터에서 가입할 수 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