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B투자증권은 20일 코스닥지수와 중국 증시 랠리의 공통점을 감안해 코스닥의 추가 상승 여부는 대외 이슈보다 대내 재정 및 통화정책이 될 것으로 판단했다.

이 증권사의 김윤서 연구원은 "코스닥과 중국 증시의 공통적인 상승 배경은 내부 자금"이라며 "두 증시의 방향성은 글로벌 유동성보다 내부 유동성에 의해 좌우될 것"으로 전망했다.

최근 중국 증시는 연쇄적인 기준 금리 및 지준율 인하 효과와 추가 부양 기대감으로 본토 내부 자금이 빠르게 유입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코스닥시장도 국내 개인자금의 증시 유입을 최근 랠리의 핵심 배경으로 꼽았다. 주택담보대출 완화와 기준금리 인하 등이 국내 개인자금의 증시 유입을 이끌고 있다는 분석.
김 연구원은 "코스닥의 조정여부는 대내 유동성 및 정책 변수에 달려있다"며 "단기적으로 풍부한 내부 유동성 환경이 지속될 가능성이 높아 코스닥의 강세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 17일 발표된 중국 당국의 증시과열 규제책으로 인한 한국 증시의 조정 가능성은 낮다는 분석이다.

그는 "중국의 증시과열 규제의 목적은 중국 본토자금의 과도한 증시 유입을 막는 것"이라며 "규제의 영향력은 중국 내부 수급에만 국한될 뿐 글로벌 유동성 환경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진단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