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이사장 최경수)는 17일 현재 채권상장잔액이 1502조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세계 채권시장 중 5위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거래소에 따르면 상장잔액은 지난 10년간 두 배 이상 증가했으며, 미국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1000조원을 돌파한 이래 6년 만에 1500조원을 돌파한 것이다.

또 같은 기간 동안 상장종목 수도 9698개에서 1만2047개로 24.2%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GDP대비 상장잔액은 2005년말 78.4%에서 2015년 4월 현재 100%까지 뛰어올랐다.

거래소는 이에 대해 "자금조달 창구로서 채권시장의 역할이 제고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종류별로는 공공사업과 사회복지정책 확대에 따른 재정수요 확대로 인해 국채 발행이 2005년 224조원에서 523조원으로 134% 늘어났다.

회사채의 경우 저금리 자금조달 수요 덕분에 2005년 169조원에서 2015년 352조원대로 109%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거래소는 "한국의 채권시장은 세계 5위 수준으로 성장했다"며 "다양한 투자자 니즈에 부합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채권을 공급한 결과 채권상장과 채권거래에서 주요 거래소 중 두각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적극적인 채권상장 활동을 통해 국채·지방채 등 다양한 우량채권을 공급해 투자자 수요에 부응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