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은 17일 "외국인 이번주 들어 대형주 투자 규모를 확대했다"며 "이는 시장 방향성에 긍정적 부분"이라고 분석했다.

이 증권사 서명찬 연구원은 "4월 이후 지난주까지 외국인은 5200억원의 순매수를 나타냈으나 이번주 들어 전날까지 한주간 1조4000억원 이상의 순매수를 기록했다"며 "중장기 외국인의 국내 시장에 대한 순매수 기조가 유지되고 있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서 연구원은 "외국인 순매수 규모가 확대되면서 수급 상황 역시 호전되는 모습"이라며 "투자 스타일을 고려하면 이러한 흐름이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특히 이번주 들어 IT, 산업재, 금융, 경기소비재 등에 대한 순매수 규모가 확대됐다고 그는 설명했다.

서 연구원은 "기존에 상대적으로 소외됐던 대형주에 대한 바스켓 매수가 이뤄지고 있다는 판단"이라며 "중소형주에 대한 매수도 지속되고 있어 개별 종목에 대한 투자 이후 시장 전반에 대한 투자 심리가 개선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