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3370만달러 받아

군수업체인 록히드마틴의 최고경영자(CEO) 메릴린 휴슨(사진)이 지난해 미국 500대 상장기업 연봉 순위에서 여성으로는 유일하게 10위 안에 들며 ‘연봉 퀸’에 올랐다고 15일(현지시간) 미국 일간지 USA투데이가 보도했다.

USA투데이는 S&P500 상장사가 제출한 2014년도 자료를 분석한 결과, 휴슨이 지난해 총 3370만달러(약 370억원)를 받아 여성 CEO 가운데 최고 연봉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휴슨은 또 여성 CEO로는 유일하게 500대 기업 CEO 연봉 상위 10위 안에 포함됐다.

그는 지난해 기본 급여 140만달러에 주식 보상 890만달러, 성과급 710만달러를 받았다. 특히 주식으로 받는 퇴직연금 가치가 1580만달러나 뛰어올라 연봉 총액이 크게 늘었다.

휴슨에 이어 유통업체 TJX의 캐럴 메이로위츠와 펩시의 인드라 누이가 2250만달러로 공동 2위를 차지했다. 우루술라 번스 제록스 CEO가 2220만달러로 4위, 스낵업체 몬델리즈의 아이린 로젠펠트가 2100만달러로 5위를 차지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그러나 야후, 제너럴모터스(GM), 오라클 등 여성 CEO를 두고 있는 몇몇 회사가 아직 자료를 내지 않아 집계가 완료되면 순위가 뒤바뀔 가능성도 있다고 보도했다.

박수진 기자 ps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