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브릿지증권(2,805125 -4.27%)은 16일 공시를 통해 "최대주주인 골든브릿지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골든브릿지증권의 지분 매각을 포함해 국내외 투자자금 유치를 계속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