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증권은 16일 예멘 YLNG 생산 중단이 한국가스공사(54,300800 +1.50%)의 손익에 미치는 영향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 증권사 이학무 애널리스트는 "예멘의 'YLNG'가 운영사인 프랑스 토탈(지분 39.6% 보유한 최대주주)이 자국 직원 안전을 위해서 직원을 현장에서 인근 시큐리티 선박으로 일시 철수함에 따라 생산과 수출이 중단됐다"고 설명했다. 한국가스공사는 YLNG 지분 8.88%를 가지고 있으며, YLNG는 국내 가스도입의 5~6%를 담당하고 있다.

이 애널리스트는 이에 대해 "한국가스공사가 보유하고 있는 지분 8.88%에서 6%는 규제자산이고 2.88%는 비규제 자산"이라며 "비규제 자산에서 올해 250 억원의 영업이익 기여를 기대하고 있었는데 YLNG 생산이 올해 안으로 재개되지 못한다고 하더라도 최대 250 억원의 영업이익 기여가 없어지는 정도일 것"이라고 판단했다.
그는 "1분기가 성수기였기 때문이 이미 100억원 수준의 영업이익이 발생했을 것으로 추정한다"면서 "이후 생산 중단으로 인한 일부 손실이 있다고 하더라도 1분기의 이익만으로 이를 상쇄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더불어 YLNG가 예맨 GDP(국내총생산)의 25%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국가적으로 주요한 시설이라는 측면에서 어떤 진영이 점유하더라도 시설이 파괴되지 않고 안정적으로 운영될 가능성이 높아 생산 재개까지 시간이 아주 오래 걸릴 가능성은 낮다는 게 이 애널리스트의 판단이다.

최성남 한경닷컴 기자 sul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