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 효소 전문기업 제노포커스는 금융감독원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상장을 본격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2000년 4월 설립된 제노포커스는 산업용·특수용 맞춤 효소를 생산하는 기술 기업이다. 기존 효소의 개량 사업도 함께 진행하고 있으며, 주요 생산 제품은 락타아제 카탈라아제 등이다. 국내외 식품 원료사, 글로벌 제약사, 반도체 제조사 등 전방산업이 다양하고 고객사가 다변화돼 있다.

제노포커스는 맞춤형 효소 개발 핵심 기술을 바탕으로 지난해 9월 기술성 특례 심사를 통과한 바 있다. 세계 효소 시장 규모는 약 12조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지난해 실적은 매출 61억억, 영업이익 14억억, 순이익 22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각각 전년 대비 116%, 477%, 1387% 증가한 수치다. 대기업의 개발 의뢰 품목이 2014년부터 납품을 시작했기 때문이란 설명이다.

김의중 대표는 "효소는 기존 화학 반응 공정을 대체할 수 있는 훌륭한 생체 촉매로, 생산비용 절감과 환경 친화 면에서 뛰어나다"며 "연구 활동을 통해 점차 적용 산업을 확대해 신시장 개척과 매출 확대를 이루고자 한다"고 말했다.

제노포커스의 공모 주식수는 총 120만주로, 주당 희망 공모가는 8000~9000원이다. 회사는 이번 공모를 통해 96억~108억원을 조달하게 된다. 다음달 13~14일 수요예측을 거쳐, 5월 18일과 19일 청약을 진행한다. 다음달 말께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주간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한경닷컴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