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B투자증권은 14일 "글로벌 유동성이 풍부한 가운데 신흥국 중 한국 증시로 자금 유입이 집중되고 있다"며 "비중확대 기회로 활용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 증권사 김윤서 연구원은 "유럽과 일본 등 글로벌 중앙은행들의 연쇄적인 통화공급과 완화적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 등 풍부한 증시 유동성 환경이 계속되고 있다"며 "특히 신흥아시아 국가들 중 한국증시로 자금유입이 집중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유가와 환율 수혜에 따른 실적회복 기대감, 달러 유동성 랠리 소외에 따른 가격 매력, 미국 중앙은행(Fed)의 금리인상 국면에서 가장 건전한 대외 안전성 등을 '바이 코리아'의 배경으로 꼽았다.
그는 "국내 증시로의 자금유입 흐름을 되돌릴 만한 뚜렷한 악재가 없는 상황"이라며 "풍부한 해외와 국내 유동성 배경으로 한국 증시 강세 흐름은 지속될 전망"이라고 봤다.

이어 "단기 주가급등과 1분기 어닝시즌 영향으로 변동성 확대는 불가피하다"면서도 "조정은 주식 비중확대의 기회로 활용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