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큐브(2,7455 +0.18%)는 일본의 글로벌 IT기업인 'NEC Solution Innovators'와 영업총판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시큐브는 서버보안 솔루션 'Secuve TOS'에 이어 통합계정권한관리 솔루션 'iGRIFFIN' 제품까지 공급하게 됐다. 특히 지난해 일본 NEC그룹의 소프트웨어 자회사 7개가 'NEC Solution Innovators'로 통합되면서 앞으로 일본 전역에 걸친 영업 추진이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큐브는 2003년부터 당시 일본 'NEC Soft'와 현지 협력관계를 구축하며 'Secuve TOS' 제품을 일본에 꾸준히 공급해오고 있었다.
또 최근 클라우드 서비스 환경이 활성화되고 있는 일본 시장에서 직접 'iGRIFFIN'을 소개한 결과 시기적으로 매우 적합한 클라우드 보안솔루션이라는 평가를 받았다고 전했다.

홍기융 대표는 "이번 총판계약은 시큐브가 수년간 일본시장에서 쌓아온 회사의 신뢰도를 기반으로 이뤄졌다는 점에서 매우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한층 강화된 파트너십을 형성하며 각사가 보유하고 있는 전문 기술력과 사업 경쟁력을 활용해 매출증대 및 글로벌 협력을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