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팍스자산운용이 내놓은 '밸류파워증권펀드'가 설정 3개월 만에 순자산액 100억원을 돌파했다.

10일 회사 측에 따르면 신가치주에 투자하는 이 펀드는 이날 현재 순자산 102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1월16일 설정 이후 수익률은 10.87%(A클래스 기준)로 코스피 대비 약 3.31% 초과 수익을 달성했다.

스팍스자산운용은 일본 대표 독립운용사인 스팍스그룹 멤버로서, 일본 스팍스자산운용이 지난 20년 간 저성장기를 거치면서 터득한 신가치주 투자 노하우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밸류파워펀드는 하나대투증권, 대우증권, 현대증권 등의 전국 지점과 펀드슈퍼마켓을 통해 가입할 수 있다.

한경닷컴 권민경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