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창파로스는 이의경씨가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 신청한 주주총회결의무효확인 소송을 확인했다고 9일 공시했다.

이씨는 소장에서 "지난달 31일 개최된 정기주총에서 김원종, 권태원을 사내이사로 선임한 결의는 무효"라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