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닛케이평균주가가 15년 만에 2만선 탈환을 눈 앞에 두고 있다.

9일 도쿄증시에서 닛케이평균주가는 오전 10시17분 현재 전날보다 131.54엔(0.66%) 오른 1만9,921.35엔에 거래됐다.

닛케 평균주가가 2만엔선을 넘으면 2000년 3월 말 이후 15년 만에 다시 20,000 고지를 밟게 된다.

일본은행이 연간 80조 엔 규모의 자금을 시중에 공급하는 대규모 금융완화 정책을 계속 유지하면서 증시에도 훈풍이 불고 있다.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