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C투자증권은 9일 현대제철(54,600300 +0.55%)에 대해 현대하이스코와의 합병 결정으로 실적과 재무구조 개선 효과가 기대된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9만5000원을 유지했다.

박현욱 HMC투자증권 연구원은 "합병을 통한 상승 효과(시너지)는 해외 스틸서비스센터(SSC) 활용과 차량 경량화 강화, 일부 비용 절감으로 예상할 수 있다"며 "현대제철산 자동차강판의 비중확대, 해외SSC를 활용한 현지 수요처 다변화를 추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날 현대제철현대하이스코와의 합병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합병비율은 1:0.8577607이다.

박 연구원은 "합병 후 합병회사의 올해 예상 주당순이익(EPS) 9825원으로 합병 전 현대제철 EPS 9748원과 비슷, 희석 우려도 없다"며 "자기자본이익률(ROE)는 기존 8.0%에서 8.7%로 0.7%포인트 올라갈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경닷컴 이민하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