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하(1,70030 +1.80%)는 한국산업은행을 주채권은행으로 한 채권금융기관협의회의 관리 절차가 해제됐다고 8일 공시했다.

회사 측은 "채권금융기관 협약채권이 전액 변제됐고, 채권금융기관 공동관리 종결 선행 조건인 외부 투자자 유치가 완료됐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권민경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