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주가 국제 유가 급등 여파로 7일 주식 시장에서 장 초반 약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오전 9시06분 현재 티웨이홀딩스(6,030180 +3.08%)는 전 거래일보다 550원(3.19%) 떨어진 1만6700원을 나타냈다.

대한항공(33,750700 -2.03%)과 아시아나항공(5,09010 +0.20%)도 각각 1.5%, 1.29% 내려 2만5750원과 9170원을 기록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3달러(6.1%) 뛴 배럴당 52.14달러에 거래됐다.

런던 ICE 선물시장에서 5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3.20달러(5.82%) 올라 배럴당 58.15달러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이란 핵협상이 타결됐지만 이란산 원유가 글로벌 시장에 나오기까지는 많은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관측이 원유 가격을 끌어올렸다.

한경닷컴 권민경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