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명섭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7일 삼성전자(2,602,00082,000 +3.25%)의 1분기 실적에 대해 "매출은 시장 예상치를 밑돌았지만 영업이익은 기대 이상이었다"며 "이는 원가와 비용 절감으로 이익률이 증가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이날 삼성전자는 연결 기준으로 올해 1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12.44% 감소한 47조원, 영업이익은 30.51% 감소한 5조900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분기 대비로는 매출은 10.87%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11.53% 증가했다.

송 연구원은 "특히 반도체 부문의 원가 절감폭이 컸을 것"이라며 "스마트폰 재고가 해결된 점도 이익 개선에 기여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예상을 웃도는 실적 결과를 살펴볼 때, TV와 시스템LSI부문이 흑자 전환에 성공하고 갤럭시S6 출시에 따른 디스플레이, 모바일(IM), 메모리 반도체 부문 등의 영업이익이 모두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의 연간실적 전망도 상향 조정될 것이란 설명이다.

송 연구원은 "삼성전자 주가도 상향 안정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주가가 전고점을 돌파해 160~170만원선에 진입하기 위해선 갤럭시S6 판매량이 시장 예상치(5000만대)를 얼마나 뛰어넘느냐에 달렸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