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20,750150 -0.72%)가 시장점유율 회복 전망에 상승세다.

6일 오전 9시3분 현재 하이트진로는 전 거래일보다 500원(1.29%) 상승한 2만3350원에 거래됐다.

이날 심은주 하나대투증권 연구원은 "1분기 맥주 시장점유율은 전분기 37% 대비 소폭 상승한 39% 수준을 기록할 것"이라며 "연간 점유율은 40% 수준을 기록, 영업이익도 개선세를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심 연구원은 "소주 부문 매출은 전년 대비 3~4% 늘어나고, 영업이익은 7.6% 증가해 견조한 이익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며 "저도수 소주의 유행이 지속되면서 원가 개선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이민하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