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기 기업 전문투자사 케이큐브벤처스는 모바일 게임 개발사 슈프림게임즈에 6억원을 투자했다고 6일 밝혔다.

슈프림게임즈는 엔씨소프트, 네오위즈, 웹젠 등 대형 게임사에서 핵심 개발 및 기획 업무를 담당하며 다양한 장르의 대작 타이틀을 다수 상용화한 멤버들로 구성됐다.

슈프림게임즈는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올해 출시 예정인 스마트 모바일 액션 역할 수행 게임(RPG) 제작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역동적인 게임 플레이와 차별화된 조작감, 편리한 이용자환경(UI)으로 차별화된 하드코어 RPG 게임을 선보인다는 포부다.

이번 투자를 이끈 임지훈 케이큐브벤처스 대표는 "슈프림게임즈는 프로그래밍과 기획, 아트 등 각 분야 전문 인력이 모여 하드코어 액션 RPG 개발과 운영에 필요한 실력이 입증된 팀"이라며 "다년간 여러 장르의 게임을 개발하며 축적해 온 팀 고유의 역량과 팀워크를 바탕으로 하드코어 모바일 RPG 장르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최유리 기자 nowher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