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하(1,58510 +0.63%)는 유암코가 운용하는 기업재무안정 사모투자회사(PEF)인 '유암코워크아웃제일차기업재무안정 사모투자전문회사'의 지분이 57.41%에서 64.26%로 6.85% 증가했다고 3일 공시했다.

한경닷컴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