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해운(29,100800 +2.83%)은 2일 "언론에 보도된 현대상선 벌크선사업 인수전과 관련해 검토 및 추진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박희진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