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투자증권은 2일 삼성카드(36,500250 -0.68%)의 올해 1분기 실적이 예상치에 부합할 것으로 전망했다. 투자의견 보유(Hold), 목표주가 4만원을 유지했다.

이 증권사의 김 인 연구원은 "올해 카드업황 회복이 크지 않은 가운데 삼성카드의 업종대비 성장률은 상대적으로 양호할 것"이라며 "이익도 안정적인 증가세를 나타낼 것"이라고 밝혔다.

김 연구원은 1분기 삼성카드의 순이익은 784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대비 15.9% 증가, 전분기대비로는 71.8% 감소할 것으로 추정했다.
전분기대비 이익이 큰 폭 감소한 배경은 제일모직 관련 매각이익 2800억원이 발생한 것에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다만 그는 삼성카드의 투자 모멘텀(동력)은 크지 않은 상황이라며 투자의견 '보유'를 유지한다고 말했다.

배당수익률 상승 기대감이 존재하지만 은행주 등에 비교해봤을 때 매력적이지 않으며 인수합병(M&A), 해외진출을 통한 성장 가능성도 단기적으로 크지 않아 보인다는 설명이다.

한경닷컴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