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C투자증권은 4월 주식시장은 꾸준한 유동성 유입의 효과로 점진적인 상승세를 나타낼 것이라고 2일 밝혔다. 이달 코스피 지수 밴드로는 2000~2080이 제시됐다.

이 증권사 이영원 투자전략팀장은 "지난 2, 3월의 주가 상승을 주도했던 외국인의 주식 순매수는 4월에도 이어질 것"이라며 "유럽중앙은행(ECB)의 양적완화, 미 연준의 조기 금리인상 우려가 희석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팀장은 "1분기 실적이 견조할 것으로 예상되는 점도 긍정적"이라며 "연초 이후 실적에 대한 전망이 꾸준하게 유지돼 왔으며 오히려 정보기술(IT), 유틸리티 업종을 중심으로 긍정적인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고 판단했다.
1분기 이후의 실적 개선 기대는 더 높다는 전망이다. 그는 "1분기 이후 환율과 유가 등 주요 가격 변수의 변화에 따른 영향이 기업 실적에 반영되면서 향후 이익에 미치는 영향이 더욱 긍정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HMC투자증권은 1분기 실적 발표와 2분기 이익 전망에 기초해 미디어업종을 신규로 '비중확대(매수)' 의견으로 제시하고 철강, 건설, 운송, 조선, 유통, 인터넷업종은 신규로 '시총비중(보유)' 의견, 에너지업종은 신규로 '비중축소(매도)' 의견을 제시했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