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스인터내셔널은 최경선 대표의 사임에 따라 유병탁 단독대표 체제로 변경했다고 1일 공시했다.

회사 측은 "공동대표이사 규정도 함께 폐지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