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작기계 전문업체 유지인트의 공모가가 희망 밴드가격(1만2400원~1만4000원) 상단을 초과한 1만5000원으로 확정됐다.

유지인트는 지난 26~27일 실시한 수요예측에서 국내외 기관투자자 726개가 참여해 643.7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31일 밝혔다. 총 공모자금은 309억원으로 확정됐으며, 상장 후 시가총액은 공모가 기준 1732억 수준이다.

이번 수요예측에 참여한 기관 중 650개 기관이 모두 희망 공모밴드 상단 이상을 제시했으며, 약 90%가 확정 공모가인 1만5000원 이상을 제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참여기관 중 약 27%가 의무보유확약을 신청해 상장 직후 오버행(매물부담) 이슈도 일정부분 해소될 것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2004년 설립된 유지인트는 '기계를 만드는 기계'인 공작기계 전문업체다. 공작기계 중에서도 중소형 머시닝센터(MCT) 분야에서 국내 시장점유율 1위를 달리고 있다.

머시닝센터는 자동공구교환장치(ATC)와 스핀들을 통해 여러 종류의 금속을 자동으로 가공하는 기계다. 이 기계로 스마트폰의 메탈 케이스 및 버튼, 대형TV 모니터 프레임 등 다양한 금속제품을 만든다.

유지인트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61.5% 증가한 859억9900만원, 영업이익은 96.54% 늘어난 171억5200만원을 달성했다. 최근 3년간 연평균 영업이익률은 20%에 달해 업계 최고 수준의 수익성을 자랑한다.

배진기 유지인트 대표는 "탄탄한 기술력과 제품력을 바탕으로 국내 중소형 공작기계 시장을 개척하며 안정성과 성장성을 겸비했다는 점이 높은 공모가 형성의 배경이 됐다"며 "향후에도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제품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통해 수익 창출을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유지인트의 일반투자자 청약은 다음달 2~3일 양일간 진행되며, 상장예정일은 다음달 13일이다.

한경닷컴 박희진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