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증시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신 경제구상인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호재에 힘입어 3,700선을 돌파했다.

30일 상하이종합지수는 지난주 말보다 95.47포인트(2.59%) 급등한 3,786.57, 선전성분지수는 318.89포인트(2.48%) 뛴 13,193.32로 마감했다.

두 지수는 모두 상승으로 출발한 뒤 오후 장에서 매수세가 강해지면서 점점 상승폭을 키웠다. 상하이 지수는 한때 3,795.94까지 치솟아 3,800선에 육박하기도 했다. 종가 기준으론 2008년 5월 6일(3,733.50) 이후 6년 11개월 만에 3,700선을 넘어섰다.
부동산, 금융, 가구, 건축자재, 항공기제조, 시멘트, 전력 등 업종이 큰 폭으로 뛰며 상승장을 이끌었다.

시 주석이 전날 하이난에서 폐막한 '아시아판 다보스포럼'인 보아오포럼 2015년 연차총회에서 일대일로 추진에 강력한 의지를 밝힌 뒤 관련 업종에 대한 수혜 기대감이 일면서 투자심리가 호전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