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강대석)는 다음 달 1일부터 전국 각 지점에서 투자자를 대상으로 후강퉁 투자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투자설명회를 진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신한금융투자의 중국전문 리서치 팀인 ‘차이나데스크’가 전국 지점을 직접 방문해 진행하는 이번 후강퉁 투자설명회에서는 중국경제 및 중국증시에 대한 심도있는 강의가 진행된다. 4월 중 총 19개의 지점을 방문해 투자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다음 달 1일 신당지점과 하루 뒤인 2일 연희동지점에서 진행되는 투자설명회는 차이나데스크 박석중 수석연구원의 후강퉁 유망 종목 분석, 중국 경제 및 증시전망과 질의 응답으로 한시간 반 가량 진행될 예정이다..

신한금융투자 글로벌사업부 윤병민 부장은 "중국 증시에 관심을 갖는 고객이 많지만 제대로 된 투자정보를 찾기 어려워 망설이는 경우가 많았다"며 "이번 전국 순회 후강퉁 투자설명회가 중국주식투자에 관심을 갖고 증권사를 찾는 고객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이민하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