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어링자산운용은 뮤추얼펀드 비즈니스를 담당해오던 배인수 전무를 4월1일자로 영업대표로 선임한다고 30일 밝혔다.

배 대표는 2011년 3월 베어링 한국법인으로 입사해 리테일 펀드 세일즈와 고객 서비스 부문 등을 담당해왔다.

2013년 SEI에셋코리아자산운용 인수를 통해 베어링자산운용이 공식 출범한 이후에는 뮤추얼펀드 비즈니스를 맡아왔다.

그는 앞으로 뮤추얼펀드 뿐 아니라 기관 비즈니스까지 총괄하게 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배 대표는 기존 담당해오던 뮤추얼펀드 뿐 아니라 기관 비즈니스까지 총괄하게 된다.

한경닷컴 권민경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