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생명(8,320260 -3.03%)은 27일 주주총회를 통해 구한서 사장을 재선임했다.

구 사장은 동양생명 상무, 전무, 동양선물 대표이사, 동양네트웍스 대표이사 등을 역임한 뒤 2012년 6월부터 동양생명 대표이사를 맡아 왔다.

구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올해 '고객신뢰 회복', '보장성 중심 영업신장', '육성체계 혁신', '리스크관리 선진화'를 4대 혁신과제로 삼아 어려움을 돌파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중국 안방보험 인수와 관련해선 "전략적인 제휴를 통해 여러 방면에서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기대했다.
현재 중국 안방보험은 금융위원회에 동양생명 대주주를 보고펀드에서 안방보험으로 변경하기 위해 승인 신청서를 낸 상황이다.

금융위는 금융감독원에 관련 심사를 위탁했으며, 두 달 안에 최종 승인 여부가 결정난다.

한편 동양생명은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 4조2496억원에 영업이익 1206억원, 순이익 1644억원을 기록하며 창사 이래 최대 순이익을 달성했다.

한경닷컴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