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우통신(3,73520 +0.54%)은 27일 사업영역 확대를 위해 상호를 '와이더블유'로 바꾼다고 공시했다.

한경닷컴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