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열린 부산주공(1,0205 -0.49%) 정기주주총회에서 주주제안으로 상정된 이종경 후보자의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 신규 선임안이 가결됐다.

소액주주와 연대해 이번 안건 승인을 추진한 네비스탁 측은 "부산주공의 기업지배구조가 더욱 투명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장기적으로 기업 가치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믿는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