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B대우증권(9,43080 +0.86%)은 27일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제46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재무제표 승인 및 배당안, 정관변경, 사외이사와 감사위원 및 기타 비상무이사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안 등을 확정했다.

2014년 연결기준 영업이익 2708억원, 순이익 2052억원에 대한 재무제표가 승인됐다. 대우증권 보통주 1주에 250원, 우선주 1주에 275원을 배당하기로 하면서 배당금 총액은 약 840억원으로 결정됐다.

이번 주총에서는 신호주 사외이사를 재선임하고, 변환철 법무법인 일흥 대표변호사와 안동현 서울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를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으로 선임했다. 전영삼 KDB산업은행 기획조정부장은 비상무이사로 선임됐다.
홍성국 사장은 "지난해 글로벌 시장의 저금리·저성장 장기화와 국내 증권시장의 침체 등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KDB대우증권은 끊임없는 혁신과 변화를 통해 주목할 만한 성과를 냈다"며 "10년을 내다보는 전략으로 성장동력을 만드는 데 역량을 집중해, 2015년을 지속성장 기반 확보의 원년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번 주총에서 홍성국 사장은 주주들을 대상으로 2014년 주요성과 및 2015년 사업전략 등에 대해 직접 설명하고, 주주들의 질문에 대답했다.

한경닷컴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