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로비전(8,470270 +3.29%)이 방송통신위원회의 결합상품 손보기로 수혜를 입을 것이란 증권가 전망에 강세를 보이고 있다.

27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이 회사 주가는 오전 9시02분 현재 전 거래일보다 320원(3.24%) 오른 1만200원을 나타냈다.

홍세종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이날 "방통위는 최근 통신3사에 대해 '초고속인터넷 경품' 관련 조사에 착수했다"며 "결합상품 제도 개선 관련 특별팀도 개설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 시행 이후 무선보조금 감소 유선보조금 증가의 풍선효과가 지속됐다"며 "하지만 방통위가 통신·방송 결합상품에 대해 칼을 꺼내들면서 업황은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고 설명했다.

유선에도 무선 '단통법'과 유사한 보조금 상한선이 설정된다면 유료방송사업자의 수혜가 기대되는 가운데 CJ헬로비전의 주가 상승 여력이 크다는 게 홍 연구원의 판단.

그 는 "작년 이전 수준의 업황을 감안하면 CJ헬로비전의 분기 영업이익은 320~340억원까지 상승할 수 있다"며 "현재 250~260억원 수준인 걸 감안하면 당장 30%의 업사이드"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권민경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