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인하 및 풍부한 주변 임대수요로 투자자들의 관심 집중

[ 김하나 기자 ]대우건설은 ‘마포 한강 2차 푸르지오 오피스텔’이 계약시작 후 1주일만에 100% 계약에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마포 한강 2차 푸르지오 오피스텔’은 지난 13일부터 4일간 청약을 접수한 결과, 총 448실 분양에서 평균 13.7대 1을 기록하며 성황리에 마감됐다.

‘마포 한강 2차 푸르지오 오피스텔’은 지하 6층~지상 34층, 2개동, 총 448실 규모로 전용면적 23, 25㎡로 구성됐다. 지하철 2·6호선 합정역 더블역세권으로 강변북로와 250m거리로 여의도를 비롯한 서울 강남북으로의 이동이 편리하다.

양화대교가 가깝고 내부순환도로, 서부간선도로 이용이 쉽다. 신촌현대백화점, 합정홈플러스, 마포농수산물시장, 선유도 공원, 한강공원 망원지구와도 가깝다.

입주시기는 2016년 8월 예정이다. 모델하우스는 서울 마포구 합정동 385-5번지 일대에 있다. (02)337-5377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