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은 26일 은행주에 대해 안심전환대출 출시로 투자심리 훼손은 불가피하지만 주가에는 상당부분 반영돼 있다며 주가 하락시 저가 매수기회로 활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증권사의 최진석 연구원은 "안심전환대출이 조기 소진될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현재 은행업종에는 수익성과 투자심리 부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최 연구원은 "관련 우려가 주가에는 상당부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며 "안심전환대출 출시에 따른 은행권 손실도 제한적일 것"으로 내다봤다.

안심전환대출의 한도를 40조원으로 확대한다고 가정해도 대형 시중은행의 손실은 300~500억원 규모에 불과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한경닷컴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