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알케이(4,095265 +6.92%)는 23일 자율공시를 통해 "감사보고서 제출이 지연되고 있다"면서 "외부감사인으로부터 재무제표에 대한 경영자의 주장을 입증할 수 있는 충분하고 적합한 감사증거를 수집하지 못해 감사절차가 완료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감사절차가 완료되는 대로 감사보고서를 신속히 제출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정현영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