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안타증권은 23일 SK그룹내 구조 개편과 관련해 SK C&C(294,0001,000 +0.34%)를 주목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증권사 최남곤 애널리스트는 "SK텔레콤(225,0003,000 +1.35%)이 SK브로드밴드를 100% 자회사 편입으로 결정했다"면서 "이번 자회사 편입 과정에서 자사주가 활용된다면 활용된 자사주만큼 시장에서 재매수가 뒤따를 것이며 규모는 약 7000억원 정도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 애널리스트는 "이번 자회사 편입 결정이 SK 그룹 구조 개편의 시작이라 생각한다"면서 "추후에 SKSK C&C의 합병, SK텔레콤 분할(SK텔레콤 투자회사와 사업회사), 이후 합병 등의 순차적 개편 작업이 현실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투자자들은 SKSK C&C 합병, SK텔레콤의 분할과 SK텔레콤 투자회사와 SK와의 합병 가능성 등도 주목해야 한다"면서 "주목해야 하는 회사는 합병 과정에서 모회사라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결국 합병 시기는 모회사가 결정할 수 있기 때문이란 설명이다. 최 애널리스트는 "이번 자회사 편입 과정에서의 SK텔레콤에 이어, SK C&C도 주목해야 한다"면서 "상반기 이벤트로 기대해 볼 만 하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