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는 20일 삼성전기(122,0002,000 -1.61%)에 대해 갤럭시S6 효과로 실적 개선세가 기대된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8만원에서 9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하준두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올해 1분기 실적은 갤럭시S6 관련 매출이 제한적으로 반영되고, 2분기부터 본격화될 것"이라며 "2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338% 증가한 930억원을 기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오는 2분기 이후 하반기에도 실적이 일정 수준 이상 유지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하 연구원은 "3분기 이후 중국 최대 스마트폰 업체로 성장한 샤오미에 카메라모듈을 본격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라며 "또 하반기에는 애플의 A9칩 생산을 담당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이민하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